참된 감동의 소식

지난 12일 AP연합통신이 감동적인 소식 하나를 전했습니다. 그것은 테네시주 낙스빌에서 일어난 산타클로스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에릭 스미트-마첸이라는 산타 할아버지가 병원으로부터 급한 연락을 받았습니다. “5살난 소년이 병상에서 죽어가고 있는데 그의 마지막 소원이 산타를 직접 만나보는 것입니다. 그러니 빨리 이곳으로 와서 소년을 만나 주시지 않겠습니까?”

이 말을 들은 산타는 15분 뒤 병원으로 달려 왔습니다. 그리고 소년을 가슴에 안고 속삭여 주었습니다. “천국의 진주문에 도착하면 네가 산타가 보낸 No.1 엘프라고 말하렴. 그러면 그들이 너를 천국문으로 들여 보내 줄거야.” 이 말을 들은 소년은 평안한 모습으로 산타의 품에 안겨 숨을 거두었다는 스토리입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스토리 같습니다. 그랬기에 주류 언론들이 앞 다투어 이 소식을 전했습니다. CNN에서는 산타와의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스토리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이 나는 듯 합니다. 낙스빌의 어느 병원에도 이런 소년이 입원했다는 기록이 없고, 이 사실을 지켜본 간호사도 없고, 소년의 이름이나, 가족의 이름도 전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세상에는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특히 성탄이나 연말이 가까워 오면 이런 이야기들이 많이 소개 됩니다. 그러나 아무리 감동을 안겨 주어도 그것이 진실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면 가치가 없습니다. 참된 감동은 진실을 전제로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성탄의 소식은 온 인류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한 스토리입니다. 예수님은 실제로 이 땅에 오셨고 우리에게 진정한 소망을 안겨 주셨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그분은 죽기 위해 오신 하나님의 어린양이십니다. 이분을 경배하고 온 땅에 구원의 기쁨을 선포하는 것이 성탄입니다. 이 성탄의 감동을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시기 바랍니다.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눅 2:14)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