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와 기술만 먹고 살 수 없습니다

‘드림 소사이어티(Dream Society)’라는 말이 최근 자주 인용되고 있습니다. 이 말은 덴마크 코펜하겐 미래학연구소 소장이며 유럽미래학회 자문위원인 롤프 옌센(Rolf Jensen)이 1999년에 발간한 저서 <드림 소사이어티>에서 처음 소개한 개념입니다. 그 당시만 하더라도 인터넷을 중심으로 정보통신혁명이 폭발적으로 전개되고 있었고, 급속도로 발전하는 각종 기술이 세상을 집어 삼킬 만한 기세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롤프 옌센은 엉뚱하게도 “정보사회의 태양이 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앞으로의 시대는 기술과 이성의 시대가 아니라 오히려 감성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가 주장하는 드림 소사이어티란 한마디로 ‘꿈과 감성을 파는 사회’를 말합니다. 그 당시 상황을 감안하면 돈키호테 같은 발상이었지만 오늘날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그의 당돌한 의견에 동조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사람들은 정보와 기술만 먹고 살 수 없습니다. 마음이 통하고, 정을 나눌 수 있을 때 사는 맛이 납니다. 역설적으로, 최첨단 기계문명이 발달하면 할수록 더 갈망하는 것은 따뜻한 마음의 정취입니다. 마음과 마음이 통하고 서로의 사랑을 신뢰할 수 있을 때 이 세상은 더 밝아질 것입니다.

해서, 성경은 마지막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씀합니다. “참 마음과 온전한 믿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자….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히 10:20-25).

첫째로, 참된 마음이 기술혁명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진실된 마음, 따뜻한 가슴이 디지탈 문명에 갇혀 스스로 기계화 되어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깨워 줄 것입니다.

둘째로, 사랑과 나눔이 무정한 물질주의를 넘어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입력된 코드가 움직이는 세상이 아니라, 사랑과 감동이 움직이는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물량적 셍산 지수가 마치 성공의 기준인양 오도되는 시대 속에서 한 생명의 소중함을 설파할 수 있어야 합니다.

셋째로, 손과 손을 마주 잡는 만남의 축복이 소중하다는 것입니다. 이 시대는 격리의 시대입니다. 각자의 방에 갇혀 관계성을 상실해 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때가 어두울수록 모이기를 힘쓰야 합니다. 그래야 참된 영성과 거룩한 감성의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