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방향을 바꾼 사건

1809년은 유럽 역사의 방향을 흔들어 놓은 격동의 시기였습니다. 나폴레옹이 오스트리아를 점령하고 전쟁을 시작한 때였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들의 관심은 피비린내 나는 전쟁에 쏠려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서 바로 그 해에 몇 명의 어린아이들이 태어났습니다. 영국의 위대한 정치 지도자인 윌리암 글랫스톤이 태어났고, 같은 해에 위대한 시인인 알프렛 데니슨이 태어 났으며, 미국의 보스톤에서는 에드가 알렌 포우가 태어났고, 캔터키에서는 아브라함 링컨이 태어났습니다.

아마도 그 당시 신문이 있었다면 이런 기사가 실렸을 것입니다: “세계의 역사는 오스트리아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 방향이 결정되었다!”고. 그러나 실제 역사의 방향은 그 당시 사람들이 관심조차 두지 않았던 어린아이들의 탄생에 의해 만들어 졌음을 인류의 역사는 증거하고 있습니다.

이와 유사한 현상이 지금부터 2천년 전에도 일어났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태어 났을 때 그의 탄생에 관심을 쏟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그 당시 사람들의 모든 관심은 로마 황제의 정복과 위대한 전쟁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인류 역사의 방향은 아무도 관심을 쏟아주지 않던 한 어린아이, 그것도 말구유에 태어난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결정되었습니다.

그가 오심으로 어둠 가운데 있던 백성에게 빛이 비추어졌습니다. 그가 오심으로 멸망 가운데 죽어가던 영혼들이 생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가 오심으로 죽음의 권세는 떠나가고, 부활의 새 소망을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그의 오심으로 하나님의 나라가 회복되고, 하나님의 영광이 온 땅 위에 빛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은 인류역사의 방향을 바꾼, 최대의 사건이요, 가장 소중한 사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 성탄을 바르게 축하해야 합니다. 성탄의 정신을 바로 기리고 그 뜻에 참여해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이웃을 돌아 보아야 합니다. 가까운 이웃, 먼 이웃, 이름을 알 수 없는 먼 나라의 이웃까지 생각해야 합니다. 그것이 선교입니다.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