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해답이 있습니다

성균관대에서 러시아어문학을 가르치는 오종우 교수가 무엇이 인간인가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했습니다도스토옙스키가 죄와 중심으로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문제를 다루었는데, 거기서 저자는 이런 질문을 던집니다.  “인공지능(AI) 바둑을 두는 시대에 인간이란 과연 무엇일까?”

 

우리는 기계화의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컴퓨터와 전자기기가 지배하는 시대를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가족 간의 대화를 스마트폰이 빼앗아 버렸고, 인간이 하던 대다수의 일들을 로봇이 대신하고 있습니다청소도 해주고, 비서 역할도 하고, 의사나 약사를 대신 있습니다인공지능의 발달이 어디까지 갈지는 아무도 예측 못합니다

 

이와 같은 시대에 과연 인간이란 무엇일까요과학이 인간의 모든 문제를 풀어줄까요결코 그럴 없습니다과학이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진 모르나 인간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진 못합니다특별히 인간의 죄에 대한 문제는 다룰 없습니다

 

도스토옙스키에 의하면 과학은 악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한다 합니다어쩌면 이것이 과학이 가진 가장 무서운 측면인지도 모릅니다.  인공지능에는 윤리 의식이 없습니다죄와 벌을 인식할 없습니다해서,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것이 아닌, 전자 데이터로 제작된 인공지능은 대단히 위험합니다입력된 명령에 따라 무엇이건 행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인생의 진정한 답을 원한다면 성경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성경은 인생이 무엇인지, 살아야 하는지, 죽어야 하는지, 아니 죄와 죽음에 대한 근본 해답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소개하고 있습니다성경은 창조자가 만드신 생명의 매뉴얼이기 때문입니다.

 

성서적 해답의 액기스를 담고 있는 것이 FAITH입니다.  이것을 증거하고 나누기 위한 모임이 19 FAITH 사역입니다.  2 4(주일) 시작합니다 남지 않았습니다모든 교구, 모든 성도님들의 참여와  기도를 부탁드립니다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