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김의 나비효과

“브라질 아마존강에 살고 있는 나비가 날개를 흔드는 것이 미국 텍사스에서 일어난 토네이도의 원인이 될 수 있는가?”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놀랍게도 “그렇다”입니다.

오래 전 미국 MIT 대학의 기상학자인 에드워드 로렌츠가 이런 질문을 던졌습니다. “현대 과학이 천체의 작은 운동까지 정확하게 관측하는 시대에 왜 기상청에서는 날씨를 틀리게 예견할 때가 많은가?”해서, 날씨에 영향을 주는 요소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람, 온도, 습도 등 먼 곳에서 일어나는 작은 변화가 다른 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한 쪽에서 1,000분의 1의 미세한 바람을 일으켰을 때 그 작은 바람이 다른 곳으로 불 때에 태풍이 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논문을 썼습니다. 여기서 나온 것이 “나비효과”라는 말입니다.

처음에 나비효과라는 말은 기상학에서만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나비효과라는 말이 각 분야에서 다 사용되고 있습니다. 경제, 군사, 종교, 과학, 교육 모든 분야에서 중요한 이론이 되었습니다. 작게 보이는 차이가 엄청나게 큰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컨대, 히말라야 산을 등산하던 사람이 산꼭대기에서 눈을 주먹만 하게 만들어 굴렸습니다. 산 밑까지 굴렀습니다. 그랬더니 그것이 거대한 눈덩이가 되어 산 밑의 작은 집을 덮쳤습니다. 그 집 안에는 노인 부부가 행복하게 살고 있었는데 눈에 깔려 죽었다고 합니다. 이것이 나비효과입니다.

우리의 삶에도 나비효과가 있습니다. 내가 던진 작은 말 한마디가 교회 안에 축복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내가 참여한 작은 섬김이 큰 사랑의 열매를 맺게 합니다. 내가 뿌린 작은 눈물의 기도가 기적의 원천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작다고 가볍게 여기지 말고, 내가 있는 곳에서 바른 역할을 해야 합니다.

이것을 위해 오늘 사역박람회가 열립니다. 여러분 한 사람의 참여가 교회에 새 바람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모두가 참여해서 더 밝고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어가면 좋겠습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